전교 인사말전교 인사말
역사역사
조직도조직도
찾아오시는길찾아오시는길

남녀의 절은 읍례의 경우와 같이 대상에 따라 절의 종류가 다르다.

① 큰절
  ㉮ 명칭 : 남자는 계수배(稽首拜), 여자는 숙배(肅拜)이다.
  ㉯ 대상 : 자기가 절을 해도 답배(答拜)를 하지 않아도 되는 높은 어른에게와 의식행사에서 한다.
   < 직계존속, 배우자의 직계존속, 8촌 이내의 연장존속, 의식행사>

② 평절
 ㉮ 명칭 : 남자는 돈수배(頓首拜), 여자는 평배(平拜)
 ㉯ 대상 : 자기가 절을 하면 답배 또는 평절로 맞절을 해야 하는 웃어른이나 같은 또래끼리 사이에 한다.
   (선생님, 연장자, 상급자, 배우자, 형님, 누님, 형수, 시숙, 시누이. 올캐,재수, 친구사이)

③ 반절
 ㉮ 명칭 : 남자는 공수배(拱手拜), 여자는 반배(半拜)
 ㉯ 대상 : 웃어른이 아랫사람의 절에 대해 답배할 때 하는 절이다
   (제자, 친구의 자녀나 자녀의 친구, 남녀 동생, 8촌 이내의 10년 이내의 연장 비속, 친족이 아닌 16년 이상의 연하자)
⑴ 기본회수 : 절을 많이 할수록 공경을 많이 나타내는 것으로 이해되고 있다.
그러나 남자는 양(陽)이기 때문에 최소 양수인 한 번, 여자는 음(陰)이기 때문에 최소 음수인 두 번이 기본 회수이다.

⑵ 생사의 구별 : 산 사람에게는 기본 회수만 하고, 의식 행사와 죽은 사람에게는 기본 회수의 배를 한다.(옛날에는 산 사람에게도 기본회수의 배를 하는 경우가 많았다.)

⑶ 절의 재량 : 절의 종류와 회수는 절을 받을 어른이 시키는 대로 변경하거나 줄일 수 있다.

⑷ 절의 생략 : 절을 할 수 없는 장소에서 절할 대상을 만났을 때는 절을 하지 않고 경례(옛날에는 읍례·굴신례)로 대신한다. 경례를 했더라도 절을 할 수 있는 장소로 옮겼으면 절을 한다.

⑸ 절하는 시기 : 절을 할 수 있는 장소에서 절할 대상을 만나면 지체 없이 절한다.
“앉으세요.”, “절 받으세요.”라고 말하는 것은 절을 받으실 어른에게 수고를 시키거나 명령하는 것이라 실례이다.

⑹ 맞절의 요령 : 정중하게 맞절을 할 때는 아랫사람이 하석(下席)에서 먼저 시작해 늦게 일어나고, 웃어른이 상석(上席)에서 늦게 시작해 먼저 일어난다.

⑺ 답배의 요령 : 웃어른이 아랫사람의 절에 답배할 때는 아랫사람이 절을 시작해 무릎을 꿇는 것을 본 다음에 시작해 아랫사람이 일어나기 전에 끝낸다. 비록 제자나 친구의 자녀 또는 자녀의 친구 및 16년 이하의 연하자라도 아랫사람이 성년(成年)이면 반드시 답배를 해야 한다.

⑻ 큰절의 회수 : 남녀 모두 큰절은 겹배라 해서 기본회수(남자 1배, 여자 2배)의 배(倍)를 하는 것이 전통 배례법이다. 그러나 요사이는 의식행사에서만 기본회수의 배(남자 2배, 여자 4배)를 한다. 직계 존속에게는 겹배(겹절)를 하는 가정이 요사이도 많다.

⑼ 절하는 위치 : 혼인례에서의 현구고례(婚姻禮 見舅姑禮) 때를 제외하고는 공간이 허용하면 절을 받을 사람과 같은 방에서 상하석(上下席)에 위치해 절한다.(신분제도가 있었던 옛날에는 신분에 따라 절하는 위치가 달랐다.)
절을 하는 것도 예절이지만 그에 못지않게 받는 예절도 중요하다. 절을 받는 어른이 절을 받는 자세가 안되었거나 절을 하는 사람에게 상응한 답배를 하지 않으면 오히려 무례하다.

① 절을 할 아랫사람을 만나면 편안한 마음으로 절할 수 있도록 절 받을 자세를 취한다.
② 누워 있었으면 일어나고, 음식을 먹던 중이면 상을 한쪽으로 비켜 놓고, 불안정한 위치면 편리한 장소에 좌정한다.
③ 절하는 상대에 따라 맞절을 할 처지이면 평절로 맞절을 한다. 맞절을 할 상대에의 기본 동작에 맞게 정중하게 한다.
④ 반절로 답배할 상대에게는 간략하게 반절로 해도 된다.
⑤ 절할 아랫사람의 건강, 복식, 상황 등이 절하기가 불편한 상태이면 절하지 말라고 권해도 된다.
⑥ 친척관계가 아닌 아랫사람의 절에는 상대가 미성년이 아니면 반드시 상응한 답배를 한다.
⑦ 꼭 절을 해야 할 아랫사람에게 절하지 말라고 사양이 지나치면 오히려 실례가 된다.
옛날에는 절을 많이 할수록 더욱 공경하는 것으로 이해되었지만 현대는 그렇지 않다.

① 산 사람에게 평상시에 하는 절은 한 번이다
② 죽은 시체나 죽은 이를 상징하는 위패에는 남자는 두 번, 여자는 네 번 절 한다 (제례의 절)
③ 직계존속의 수연(회갑)에서 헌수할 때는 남자는 두 번, 여자는 네 번 절 한다. 그러나 절을 받을 어른이 절의 회수를 줄이라고 명하면 그대로 한다.
④ 전통 혼인예식에의 절은 신부는 두 번씩 두 차례 하고, 신랑은 한 번씩 두 차례 한다.( 신랑과 신부는 동위격(同位格)이기 때문에 겹절을 하지 않는다.)
⑤ 신부가 현구고례(폐백)에서는 한 차례에 네 번씩 절한다.
① 직계존속이나 아내의 직계 남자존속이 직계비속이나 사위 손서의 절에 대해서는 담배하지 않는다.
② 나이가 많은 8촌 이내의 방계존속이 나이가 적은 8촌 이내의 방계속이나 그 아내의 절은 답배하지 않는다.
③ 8촌 이내의 방계존속과 비속의 관계라도 비속이나 그 아내가 나이가 많으면 반절로 답배한다.
④ 형이나 누님은 8촌 이내의 남동생이나 여동생의 절에는 답배하지 않는 것이 일반이지만 나이 차이가 10년 이내이며 서로 늙는 처지에서는 반절로 답배하기도 한다.
⑤ 시누이와 올캐, 시숙과 형·제수, 동서 간에는 평절로 맞절한다.
⑥ 장모와 처조모가 사위와 손서의 절에는 반절로 답배한다.
⑦ 사위가 손아래 처남·처질부·처질녀의 절에는 반절로 답배한다.
⑧ 8촌이 넘는 친척이나 기타 사회적 사귐의 절에는 다음과 같이 답배한다.
  ㉮ 미성년의 절에는 답배하지 않고 말로만 인사한다.
  ㉯ 16년 이상 연하자의 절에는 반절로 답배한다.
  ㉰ 15년 이내의 연령 차이에서는 평절로 맞절을 한다.
① 절을 하는 선후는 맞절의 경우라도 아랫사람이 먼저 시작해 늦게 끝내고, 웃어른이 늦게 시작해 먼저 일어난다.
② 웃어른이 여럿일 때는 직계존속에게 먼저 절하고 다음에 방계존속에게 한다.
③ 같은 위계와 서열의 남녀 어른에게는 남자에게 먼저 하고 다음에 여자어른에게 한다.
④ 천척 어른과 친척이 아닌 어른이 함께 있을 때는 친척 어른에게 먼저 한다.
⑤ 절을 하는 위치는 웃어른이 상식에 앉고 아랫사람이 하석에서 한다.
⑥ 절을 받을 어른이 있는 넓으면 그 방에서 절하고, 방이 좁으면 잘 보이는 웃방이나 마루에서 하기도 한다.
⑦ 일부 지방에서는 직계존속에게 절할 때 뜰아래에서 하기도 한다.